정의용(오른쪽 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한국 대북 특사단이 5일 특별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마중나온 리선권(왼쪽 끝)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정의용(오른쪽 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한국 대북 특사단이 5일 특별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마중나온 리선권(왼쪽 끝)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특사단이 오늘(5일) 오후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남측 인사와 만난 것은 2012년 집권 이후 처음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특사단이 오후 6시부터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과 만찬을 진행키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만찬에는 수석특사인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특사단 5명 전원이 참석했습니다. 

북측에서는 김 위원장 외에 누가 참석했는지 알려지지 않았고, 면담과 만찬 장소도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정 실장은 면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방북 이틀째인 내일 일정과 관련해서는 "일단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더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첫 날 큰 틀에서 얘기하고, 그 지침 아래서 다음날 회담을 통해 실무적 내용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사단은 앞서 이날 오후 1시 50분께 특별기 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 5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특사단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의 기내 영접을 받았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이 공항에서 특사단을 맞았습니다. 

특사단은 공항 귀빈실에서 리 위원장 등과 10분 간 환담한 뒤 오후 3시40분 숙소인 대동강변의 고방산 초대소에 도착해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전부장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특사단과 김 부위원장 등은 15분 정도 방북 일정을 협의했고,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 접견과 만찬을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