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4일 오후 대북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4일 오후 대북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5일 1박2일 일정으로 대북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한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특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사단 방북은 평창올림픽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절단은 정 실장을 수석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과 실무진 5명 등 총 10명입니다.

윤 수석은 “특사단이 내일 오후 특별기편을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해 1박 2일간 평양에 머무르며 북한 고위급 관계자와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여건조성, 남북교류 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6일 오후 귀환하는 특사단은 문 대통령에게 귀국 보고를 마친 뒤 곧바로 미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