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1일) 전화통화를 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관계 개선 등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30분에 걸친 전화통화에서 조만간 대북 특사를 파견할 계획임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에 따르면 특사 파견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시 논의했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김여정 특사의 답방 형식으로 이뤄집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평창올림픽 기간 중 북한의 특사와 고위급 대표단 방한 결과에 대해 협의했으며, 남북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한반도의 비핵화로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이 매우 성공적이고 훌륭하게 치러지고 있는 데 대해 축하의 인사를 전했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가능하게 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앞으로 진행될 남북대화의 진전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