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90년대 서방국가들의 비자 발급을 위해 부정하게 획득한 브라질 여권을 사용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어제 (27일) 복수의 유럽 고위 보안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하며, 자신들이 입수한 두 사람의 여권 사본을 각각 공개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IJONG ICHOI' 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IJONG ICHOI' 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브라질 여권 사본. 'JOSEF PWAG' 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해당 여권은 1996년 2월 26일 체코 프라하주재 브라질대사관에서 발급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름과 생년월일 등 인적사항에는 실제와 다른 정보가 기재됐습니다. 

통신은 보안소식통을 인용해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여권에 부착된 사진이 김정은과 김정일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해당 브라질 여권이 두 곳 이상의 서방국가들의 비자 신청에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비자 발급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보도했습니다.

브라질주재 북한대사관은 이와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고, 브라질 외교부는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북한 김 씨 일가가 해외를 드나들 때 위조된 여권 등을 사용한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된 것은 이례적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