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

미국과 북한 간 대화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지한 입장을 내놔야 가능할 것이라고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가 밝혔습니다. 또 북한은 미국이 대화에 열려 있으며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라디오
[오디오] 내퍼 대사대리 “미-북 대화, 비핵화에 진지한 입장 보여야 가능”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는 28일 미-북 간 대화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는 의미 있고 진지한 논의를 할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크 내퍼 미 대사대리] “Our position on dialogue remains the same that provided the North shows its willingness to engage in meaningful, sincere discussions leading to denuclearization. We are willing to participate in those kinds of discussions.”

내퍼 대사대리는 이날 미 대사관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과의 대화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으로부터 이 같은 태도를 보지 못한다면 대화로 가는 길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북한은 미국에 연락을 취할 방법을 잘 알고 있고, 미국이 대화에 열려있다는 점 또한 잘 알고 있다며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특히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귀중한 시간과 대화를 기꺼이 이용하려고 하는지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내퍼 미 대사대리] “ I think in other words, we need to see willingness on the part of the North to use precious time and precious talks with us to achieve the goal of denuclearization. You know I think we have seen enough times in the past that the North has used dialogue with us and south Korea…”

북한이 과거 미국과 한국과의 대화 기회를 핵,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시간벌기로 사용한 것을 충분히 봐왔으며, 미국은 더 이상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길 원치 않는다는 겁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미국은 비핵화라는 명시된 목표가 없는 북한의 지속적인 핵,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의 시간벌기용으로 끝날 대화를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은퇴에 대해, “전적으로 개인적 결정이고 국무부 차원의 행동과 연결되지 않았다”며 일각에서 윤 특별대표의 사퇴가 미국의 정책 변화를 나타내는 것이 아닌지 등 우려가 제기되는 것으로 알지만 “이는 결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크 내퍼 미 대사대리] “And another point I want to make is that there have been some concern raised…”

미국 정부의 정책은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고, 한국 정부와의 협력과 조율도 흔들림 없이 지속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또 협력의 노력은 서울과 워싱턴, 뉴욕에서 지속될 것이고 정책도 변함없이 계속해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또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이후로 연기된 미-한 연합훈련에 대해 “추가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남북한이 오랜 침묵을 깨고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환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표명했던 것처럼 비핵화에 대한 진전 없이는 남북관계에 대한 진전도 없다는 것을 완벽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