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우드 미 군축담당 대사가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버트 우드 미 군축담당 대사가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최대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미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한반도 비핵화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는 27일 제네바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최대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We will continue to maximize the pressure on North Korea to come into compliance with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준수하고 도발을 중단하도록 하기 위해 계속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겠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북한 정권이 최근 막을 내린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추진됐던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만남을 마지막 순간에 취소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We regret the failure of North Korea to take advantage of that opportunity.”

북한이 그 같은 기회를 활용하는데 실패한 것이 유감이라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국제사회로 되돌아 오기 위해 노력할 것인지, 아니면 국제적 고립의 심화에 직면할 것인지는 북한의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있을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한반도 비핵화로 이어져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을 절대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그 같은 요구를 중단하라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에 핵 개발을 포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강경화 장관] “North Korea must realize that as long as it continues down the path of nuclear development, the sanctions will remain in place……”

북한이 핵 개발의 길로 계속 나가는 한, 제재가 지속되고 추가 제재와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는 겁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는 북한이 태도를 바꿔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오도록 만들기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제재 회피를 추적하고 막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강 장관은 제재 자체가 목적은 아니고, 북한을 몰락시키기 위한 것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강경화 장관] “However sanctions are not an end in themselves and are not meant to bring down North Korea…”

제재는 북한의 미래가 핵 개발이 아니라,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는 데 달려 있다는 점을 북한이 이해하도록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강 장관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하며, 그럴 경우 북한에 보다 밝고 풍요로운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관여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또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북한 비핵화 목표도 변함없이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할 수 없다며,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방안을 계속 모색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