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북한 라선항에 선적을 앞둔 석탄이 쌓여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북한 라선항에 선적을 앞둔 석탄이 쌓여있다. (자료사진)

타이완 정부는 타이완인이 연루된 북한산 무연탄 밀매 사건에 대해 적절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타이완 사업체나 개인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불법 거래를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타이완 정부는 자국 사법 기관들이 북한산 무연탄 밀매에 가담한 사람들에 대해 적절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주재 타이완 경제문화대표부(TECRO)는 지난해 8~9월 300만 달러 상당의 북한산 무연탄을 베트남 지역에서 판매한 사건에 대한 수사 진척 여부를 묻는 VOA의 질문에 26일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타이완 검찰은 지난달, 임대한 화물선을 북한 남포항에 입항시켜 무연탄 4만여 톤을 선적한 다음 베트남 근해에서 다른 업자에 환적한 혐의로 무역상 장헝과 수출입 기업을 운영하는 아버지 장궈화를 구속 조치키로 했습니다. 고등법원 판사 출신인 장궈화는 병원에 입원 중이어서 구속을 면했었습니다.

타이완 경제문화대표부(TECRO)는 VOA에, 책임감 있는 역내 일원인 타이완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들을 따르는 데 국제사회와 완전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타이완은 계속해서 유엔 결의들을 지켜나가고 북한 정권이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타이완인들과 사업체에 유엔 결의들을 위반하는 어떤 불법 거래에도 관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타이완 경제문화대표부는 타이완에서 일하는 북한인 근로자 현황을 묻는 질문에, 타이완은 북한인 노동자들의 고용을 완전하게 금지했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