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 미-북 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은 대화 문턱을 낮추고, 북한은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라디오
[오디오] 문재인 한국 대통령 “미국 대화 문턱 낮추고, 북한 비핵화 의지 보여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6일 미국과 북한이 빨리 마주 앉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류옌동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청와대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북한이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의향을 보이고 있고, 미국도 대화의 필요성을 얘기하고 있다”며 “미국은 대화의 문턱을 낮출 필요가 있고, 북한도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미 대화가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중국의 지속적인 협력을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25일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비공개 접견한 자리에서도 조속한 미-북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은 미-북 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남북관계와 미-북 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가 앞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고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같은 의지를 갖고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청와대는 덧붙였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직접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은 문 대통령의 비핵화 언급에 대해 특별한 반응 없이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26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위원장이 ‘북-미 대화에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북-미 간에 건설적 대화가 개시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 “북측 방남단과 미측이 적절한 기회를 통해서 북측과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가 개시되기를 기대합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방남 이틀째인 26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한국 측에서는 정 실장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참석했습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실장과 김 부위원장이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과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 국제사회와의 협력이 균형 있게 진전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도 “미국과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앞서,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 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8명으로 구성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오전 9시 53분쯤 경의선 육로를 통해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그동안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 각종 대남 도발의 배후인물로 지목돼, 한국에서는 천안함 유족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그의 방남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저지하기 위해 통일대교 점거 농성을 벌였고, 이 때문에 북한 대표단은 통일대교 동쪽에 있는 전진교를 통과해 서울로 향했습니다.

서울 숙소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북한 대표단은 KTX 편으로 평창으로 이동해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했습니다.

한편 지난 9일 개막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25일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녹취: 폐막식 진행자] "여러분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위원장을 환영해주시기 바랍니다!"

개회식 때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 했던 남북한은 폐회식에서는 각각 태극기와 인공기를 들고 입장했습니다.

선수단 입장에 이어 ‘미래의 물결’을 주제로 4개의 문화공연이 펼쳐졌습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 위원회 IOC 위원장은 남북이 공동 입장으로 평화로운 미래를 향한 신념을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 “수고했어요, 평창! Dear athletes from NOC’s ROK and DPRK, with your joint march….”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 등을 통해 스포츠가 어떻게 모두를 하나로 모아 분열되기 쉬운 세상을 극복할 수 있는지, 스포츠가 우리 모두를 잇는 다리가 될 수 있는지 보여줬다는 설명입니다.

폐회식에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 류옌둥 중국 국무원 부총리,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이번 평창올림픽에서는 노르웨이가 금메달 14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1개 등 39개의 메달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독일과 캐나다, 미국이 뒤를 이었고, 한국은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 등 17개 메달로 금메달 기준 종합 7위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