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메릴랜드 옥슨힐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 연설에서 새 대북제재를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메릴랜드 옥슨힐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 연설에서 새 대북제재를 발표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이 대화할 뜻이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비핵화를 향한 첫 걸음인지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대화의 결과는 비핵화가 돼야 한다며, 그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는 의지도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는 북한의 메시지가 비핵화로 가는 길의 첫 걸음인지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미-북 대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 청와대는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북한 대표단이 미국과 대화할 생각이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대표단이 미국과 회담할 충분한 의도를 갖고 있고 남북 관계 개선과 함께 미-북 관계 개선도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샌더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과 올림픽 개최국인 한국, 그리고 국제사회는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그 결과는 비핵화가 돼야 한다는데 광범위하게 동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최대 압박 캠페인은 북한이 비핵화 할 때까지 계속돼야 한다며, 북한과의 대화 재개 여부와 관계없이 현재 추진 중인 경제적, 외교적 제재압박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미국 대표로 참석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뒷줄에 앉았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미국 대표로 참석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뒷줄에 앉았다.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북한이 비핵화를 선택한다면 더 밝은 길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전 세계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막다른 길이라는 점을 계속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