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왼쪽)이 25일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했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왼쪽)이 25일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미국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 사이에 접촉이 없었다고, 미 정부 고위 관리가 25일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미국 대표단이 폐회식 관람을 통해 올림픽 대회 방문 일정을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방카 트럼프 고문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문재인 대통령과 귀빈석에서 폐회식을 관람했으며, 이방카 트럼프 고문이 한국의 영부인 옆에 앉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 대표단은 문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믿기 힘들 정도로 놀라웠던 이번 올림픽에 대해 축하를 건넸으며, 한국과 미국 선수 등을 향해 폐회식 내내 갈채를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대표단의 폐회식 참석은 올림픽 대회와 미국 선수들, 그리고 한국과의 강한 동맹을 기념하는 성공적인 이번 방문의 정점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