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이 2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이 2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은 23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만나 이날 발표될 북한 관련 제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할 미국 대표단을 이끄는 이방카 트럼프 고문이 이날 청와대를 방문해 올림픽 개최를 축하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이방카 트럼프 고문과 문 대통령이 두 나라의 최대 대북 압박 캠페인과 관련한 계속된 노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두 사람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미국과 한국의 대표단과 함께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과 음악회에 참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임스 리시 공화당 상원의원과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이날 행사에 미국 대표로 참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한국 측에서는 문 대통령 내외와 강경화 외교장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배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미국 대표단이 전세계 국가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올림픽 전통을 기념하고 미국 올림픽 대표팀을 응원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