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방문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오른쪽)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만찬에 앞서 함께 걷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오른쪽)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만찬에 앞서 함께 걷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 대화와 남북대화는 나란히 함께 진전돼야 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지가 가장 강한 나라는 한국이지만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25년 간 한-미 양국 정부 노력은 성공하지 못했다"며 "한-미 양국은 모처럼 잡은 이 기회를 잘 살려 나가야 하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 역사적인 위업을 달성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40여분 동안 이방카 고문을 접견하고,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와 올림픽 안전을 위해 미국이 보여준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에 이방카 고문은 따뜻한 환영에 감사하다며,"올림픽을 기념하고, 양국 간 협력과 우정, 또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한 최대 압박 전략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해 한국에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맹이자 우방으로서 가치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3박 4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이방카 고문은 내일과 모레 올림픽경기장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미국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한편 백악관은 앞서 이방카 고문이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 단장인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