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북한 유조선이 동중국해 해상에서 다른 선박과 짐을 바꿔싣는 ‘환적’사진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일본이 공개한 사진과 관련해 “중국은 관련 상황을 매우 주시하고 있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겅솽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얼마 전 환적과 관련된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중국은 해상에서 밀수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의 관할 내에서 개인이나 기업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할 경우 명확한 근거를 확보한 뒤 중국 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북한 유조선이 지난 16일 소형 선박과 해상에서 환적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문제의 소형 선박에 중국어 표기가 있었다며, 북중 선박 간 환적 행위가 의심된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