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미국과 한국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연기한 연합군사훈련 일정을 4월 이전에 발표할 것이라고 한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은 오늘(20일) 국회에 출석해 "패럴림픽이 종료되는 3월 18일부터 4월 이전에 한-미 양국 장관이 연합훈련 일정을 정확히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올림픽 정신에 따라 연기했다는 것이 한-미 정부의 공통된 보도"라면서 "패럴림픽이 끝나고 훈련 시작 전까지는 이 기조를 유지하고, 그 이후에 어떻게 할지는 발표 전까지 시인도 부인도 안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한이 올림픽 참가 조건으로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또 송영무 장관은 남북 군사당국 회담과 관련해 회담의 격과 의제 등을 포함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