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북한 원산 시에서 고려항공 여객기가 인공기 너머로 날고 있다.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인공기 너머로 날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인들이 입국사증, 즉 비자 없이 여권만 가지고 입국할 수 있는 나라가 계속 줄어들고 있습니다. 갈수록 심화되는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여권의 위상이 해가 갈수록 추락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199개국을 대상으로 여권 순위를 작성하는 캐나다 금융자문사인 ‘아톤 캐피털’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북한 여권 순위는 86위로 집계됐습니다.
 
공동 순위가 많아서 최하위가 95위라는 점을 고려하면, 세계 최하위 수준입니다.

또한 1년 전 85위와 비교하면 한 단계 하락했습니다. 

지난 해 말레이시아와 에콰도르가 북한을 비자면제 대상국에서 제외함으로써, 북한인들이 비자 없이 여권만 가지고 입국할 수 있는 나라도 9개로 줄었습니다. 앞서 2016년에는 싱가포르와 몽골이 북한을 비자면제 대상국에서 제외했습니다.

아울러 지난 해 북한인들이 현지에 도착해서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나라도 29개국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5년에 북한인들이 사전에 비자를 받을 필요가 없거나 현지에 도착해서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나라가 44개국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북한의 국제적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한국은 독일, 싱가포르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국민들이 비자 없이 혹은 현지에 도착에서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나라는 161개국에 달했습니다.

미국은 캐나다 스위스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습니다.

최하위는 아프가니스탄으로 95위를 차지했습니다. 

이 밖에 북한보다 순위가 낮은 나라는 이라크와 시리아, 예멘 등 16개 나라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조사 대상국이 외국인들을 얼마나 쉽게 받아들이는 지를 조사한 ‘환영지수’에서는 세계 최하위인 102위를 기록해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국가임을 드러냈습니다.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와 스위스 등 3개국 국적자들을 비자 없이 받아 들였던 북한은 지난 해 이를 모두 폐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