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가운데) 한국 대통령이 17일 평창 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내외신 기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가운데) 한국 대통령이 17일 평창 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내외신 기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17일) 남북정상회담 계획에 대해 "(사람들이) 많은 기대를 하지만 마음이 급한 것 같다"며, "우리 속담으로 하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 메인 프레스센터(MPC)를 찾아 이렇게 언급하면서, “미국과 북한 간에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 대화가 미국과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로 이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과 관련,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대화로 이어가는 여건을 만드는 데 실질적인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10일 방북 초청을 받은 직후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지난 2월 10일 청와대에서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오른쪽) 한국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우선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우리 한반도의 고조됐던 긴장을 완화하고 평창올림픽을 안전한 올림픽으로 만들어내는 데 기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 공동응원 등이 전 세계인에 깊은 감동을 줬다”며 “남북 대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뒀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더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북한이 비핵화에 진지하다고 확인되는 시점이 오면 대북 관련 다음 단계를 동맹국들과 협의하겠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