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ABLV 은행.
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ABLV 은행.

라트비아 정부는 북한과의 불법 금융 거래로 미국 재무부의 제재 조치를 받은 자국 은행을 조사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은행이 60일 이내에 관련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라트비아 정부는 자국 은행이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과 연계된 정황을 명확히 밝히기 위해 조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라트비아 외교부 대변인실은 16일, 미 재무부가 북한과의 거래를 이유로 라트비아의 ‘ABLV’ 은행을 미 금융 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대변인실은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의 발표와 관련해 라트비아의 관계 부처들은 미국과 긴밀히 협조해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라트비아 금융.자본시장위원회(Financial and Capital Market Commission)가 ABLV 은행이 취해야 하는 조치와 마감시한을 명확히 설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라트비아 금융.자본시장위원회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ABLV 은행이 60일 안에 미국 재무부 결정에 관한 입장을 밝히라고 통보했습니다. 그러면서 은행 고객들과 계속 소통해 이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라트비아 외교부는 이런 조치를 취하는 것은 라트비아 금융 부문의 투명성을 보장하고 평판을 개선하는데도 최선의 이익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라트비아 외교부는 자국 정부가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 대량살상무기 확산 등의 문제와 싸우는 것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라는 입장을 유지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북한) 정권에 대한 유엔의 제재와 미국의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지원하는 부분에 있어 미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13일 ABLV 은행이 불법 금융활동에 연루됐으며 해당 활동에는 유엔 안보리가 지정한 제재 대상자들과의 거래가 포함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한 이 거래 중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조달 혹은 수출이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