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방북을 공식 요청한 건 미-한 관계를 분열시키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동참 의지를 약화시키기 위한 의도라고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북이 미국의 대북 압박을 지연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루비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한 김정은의 의도를 경계했습니다. 

[녹취:루비오 의원] “I think his intentions are to divide, try to create a divid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nd to portray America as the aggressor, the United States is the aggressor in the region, in order to undermine the willingness of other nations to join the international sanctions…”

루비오 의원은 지난 13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참석한 뒤 VOA 기자와 만나,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건 미-한 관계를 분열시키고 미국을 역내 침략자로 묘사하기 위한 의도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나라들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하려는 의지를 약화시키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김정은은 미국을 공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핵무기를 얻기 전까진 진지한 협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루비오 의원] “Ultimately, the bottom line is this. Kim Jong Un is not going to have a serious negotiation until he acquire nuclear weapons that could be used to attack the United States because he believes that that gives him the leverage, strength and means to interrupt the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

김정은은 그러한 핵무기를 확보하는 것이 미국과의 협상을 가로막을 지렛대이자 힘, 그리고 수단이라고 믿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측의 방북 제안에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답한 것과 관련해, 루비오 의원은 김정은의 의도가 무엇인지 경계하는 것이 첫 번째 조건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루비오 의원] “Well, I think the right conditions, number one, going with your eyes wide open about what the purpose of those, Kim Jong un, would be, and number two, that visit should no way impede any of the work we are doing to help South Korea with its own security or to continue to punish the sanctions on the North Korea nuclear program…”

그리고 방북이 한국의 안보를 돕고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제재를 부과하기 위한 미국의 어떠한 활동도 지연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루비오 의원은 지난달 9일 VOA에, 2년여 만에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핵심 문제는 대화가 아니라 김정은의 핵 무기 보유라며, 북한이 미 본토를 위협하는 핵무기를 보유한 상황에서 미국을 배제한 문제 해결이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