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암만에서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요르단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암만에서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최근 요르단이 북한과의 관계를 단절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은 북한이 행동을 바꾸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게 하기 위해서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요르단을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1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요르단이 북한과의 관계를 끊기로 한 최근 결정을 인지하고 있고 감사를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I also want to acknowledge and thank Jordan for their recent decisions to cut ties with the DPRK. The tools of pressure such as this are helping to reverse North Korea’s trajectory by putting pressure on them to change their course and find their way to the table for discussion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and we appreciate Jordan’s actions in concert with the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이어 이런 형태의 압박 수단은 북한에 압박을 가해 북한의 행동을 바꾸고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한 테이블에 나서도록 하는 등 북한이 나아가는 방향을 바꾸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노력에 협력하는 요르단의 행동들을 환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요르단 정부는 이달 초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하는 내용의 왕실칙령(행정명령)을 정부 웹사이트에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요르단과 북한의 관계는 결코 강력하지 않고, 동맹국들의 정책에 따라 북한과의 관계를 단절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요르단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달 VOA에 북한과 외교 관계를 단절한 점을 확인한 바 있습니다. 다만 요르단과 북한에는 양국 대사관이 개설돼 있지 않고 두 나라간 외교관계 역시 활발한 상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었습니다. 

한편 최근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들은 북한과의 관계 축소 계획을 잇따라 발표해왔습니다. 

중동 국가로는 쿠웨이트와 카타르, 아랍에미리트연합 등이 단교를 선언했었습니다. 

아프리카 국가인 우간다는 최근 자국 내 북한 외교관을 추방하고 북한 의사의 입국허가증도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네갈은 북한 노동자에 대한 비자 갱신 중단을 선언했고 앙골라 역시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모두 송환시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