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이 10일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이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문재인(오른쪽) 한국 대통령과 환담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이 10일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이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문재인(오른쪽) 한국 대통령과 환담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시작해야만 북한에 대한 압박캠페인 중단을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에게 분명히 전달했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가 10일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수락하는 것이, 펜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동안 제시한 메시지를 훼손할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나서야만 누구라도 압박을 거둘 수 있다고 펜스 부통령에게 확인했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 이날(10일) 강릉에서 전용기 편으로 귀국길에 오른 펜스 부통령은 기내에서 “우리는 북한이 영구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할 때까지, 경제·외교적 압박을 강화하는 일에 다른 동맹·동반자들과 계속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고무된 상태에서 (일본과 한국) 순방을 마무리 한다”면서 “평양 정권에 대해 진행중인 최대의 압박을 강화하는 데 (이들 나라와) 밀접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한국을 떠나기에 앞서,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 경기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함께 관람했습니다.

마이크 펜스(가운데 왼쪽) 미국 부통령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 경기 현장에서 문재인(가운데) 한국 대통령과 환담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가운데 왼쪽) 미국 부통령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문재인(가운데) 한국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고위급 대표단과의 만남에 대해 이야기 해줬다면서, “문 대통령의 관점을 공유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두 사람은 다시 한번 북한에 대한 최대의 경제·압박 수행을 위해 강력하게 나갈 것을 다짐했다고 펜스 부통령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