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8일 워싱턴 국무부 건물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8일 워싱턴 국무부 건물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대북 압박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8일) 브리핑에서 틸러슨 장관이 워싱턴을 방문한 양제츠 국무위원을 만나 “북한의 불법 무기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또 “상호 현안에 대한 협력을 위해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관계를 지속하고, 이견을 솔직하게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성명에서 양제츠 국무위원이 틸러슨 장관을 만나 “양국 간 무역과 교류가 모두에게 이익을 줬다”며 “양국이 각각 시장을 개방하고, 이견을 적절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또 국제사회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한 간의 관계 개선을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틸러슨 장관의 초청으로 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 중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