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북한과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7일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이 평창올림픽 기간 접촉하는 것을 국제사회가 고대하고 있다”면서 북한 핵 문제의 핵심은 북미 간 모순이고, 양국이 직접 당사국인 만큼 반드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또 “북미가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를 쌓고, 한반도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조건들을 차츰 조성해 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는 좀처럼 얻기 어려운 완화 국면”이라며 북미가 직접 대화를 하는 것은 이 국면을 공고히 하고,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