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남을 가졌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남을 가졌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오늘(8일) 한국에 도착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 회동을 가졌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습니다. 또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미국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해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한-미 공조가 북한을 남북대화와 평창올림픽 참가로 이끌어내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북한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주일미군 요코다 공군기지 연설에서 “미국은 평화적으로 북한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길 원한다”면서도 “북한은 미군의 힘과 결의를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전날 펜스 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기자회견에서 전례없이 강경한 대북 경제 제재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었습니다.

한편, 방한 기간 북한과의 대화 여부에 대해 펜스 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