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평양주재 러시아 대사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 문제를 제기하는 미국을 비판하면서 개성공단을 언급했습니다. 장시간 일을 시키고도 저임금을 지급하는 개성공단에는 왜 침묵하느냐는 겁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알렉산드로 마체고라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가 개성공단 내 북한 노동자의 처우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했습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마체고라 대사는 6일 뉴욕에서 만난 자리에서 “아무도 (개성공단에서) 하루 14시간씩 일을 하고, 한 달에 40달러를 받는 현실에는 문제를 제기하지 않으면서 평균 500달러를 받는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는 ‘노예 노동’이라고 부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이 노예 노동을 한다는 미국의 주장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개성공단 내 북한 노동자들의 처우가 러시아보다 훨씬 못하다고 지적한 겁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러시아 고용주들이 북한 노동자들에게 일반 러시아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만큼의 임금을 지불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 노동자들은 월 500달러를 받는데, 이는 북한 내 가족과 친인척 13명이 생활할 수 있는 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예 노동이 이뤄지고 있는 곳은 러시아가 아닌 개성공단이라는 입장을 시사한 겁니다.

지난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로 인해 폐쇄된 개성공단은 노동자 1인당 월 평균 100달러 내외의 임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그러나 북한 노동자가 아닌 북한 정권에 임금이 지급돼 실제 북한 노동자들이 가져가는 돈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적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미 터프츠대학의 이성윤 교수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결정이 내려진 직후 행한 ‘VOA’와의 인터뷰에서 “근로자에게 지급돼야 할 임금이 북한 정권에 송금되고 있고, 근로자는 노조를 만들 수도 없는 등 국제적 기준으로 봤을 때 (개성공단은) 현대식 노동착취 현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지난 10년 간 북한 정부에 매년 수 천만 달러를 지급했으며, 2015년 한 해에만 1억2천만 달러의 현금이 북한 정부에 유입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를 떠나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 노동자 고용 금지가 러시아 경제에 큰 타격이지만 러시아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있다”며 지방정부 주지사들이 안보리 결의 조기 이행 차원에서 북한 노동자들을 내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노동자가 주로 투입되는 극동 지방을 비롯한 러시아 경제는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체고라 대사에 따르면 러시아는 매년 1만2천에서 1만5천 명의 북한인들에게 비자를 발급하고 있으며, 그 중 90%는 단기 노동비자를 받고 있습니다. 

또 현재 극동지방에서 일을 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는 약 1만2천 명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안보리는 지난해 8월 채택한 결의 2371호를 통해 유엔 회원국들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 규모를 당시 수준에서 동결했고, 한 달 만에 채택된 결의 2375호에서 이미 발급된 노동 허가증에 대한 갱신을 금지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응해 채택된 결의 2397호는 2019년 말까지 모든 노동자를 쫓아내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