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6일 일본 요코타 공군기지에 도착한 후 환영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일본에 이어 한국을 방문하고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할 예정이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6일 일본 요코타 공군기지에 도착한 후 환영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일본에 이어 한국을 방문하고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 국무부는 한국을 방문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북한 관리와 만날 계획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해 대북 압박 캠페인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펜스 부통령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은 미-한 동맹의 강력함을 보여주고 북한과 정권에 대한 전세계의 최대 압박 캠페인의 중요성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His visit will further demonstrate the strength of the U.S.-ROK alliance and underscore the importance of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all around the world against the DPRK and its regime. He will also remind the world of the humanitarian rights abuses, humanitarian rights abuses that are well documented.”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펜스 부통령의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일정을 소개하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펜스 부통령이 충분히 입증된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전세계에 상기시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펜스 부통령이 올림픽 기간이나 이후에 북한 측 인사와 만날 계획이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We have no plans to meet with North Korea during or after the Olympics. We have no plans to do so.”

이어 미국의 정책에는 어떤 변화도 없다며, 북한은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에 대한 욕망을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에 이런 욕망을 버리고 멈추라고 촉구하면서, 그럴 경우 미국은 기꺼이 테이블에 앉아 북한과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펜스 부통령이 이날 북한 인사들과의 회동 가능성을 왜 배제하지 않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부통령이 일본이나 한국 등에서 가질 만남에 대해 앞서 나가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I am not going to get ahead of Vice President and his meetings.”

한편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김상덕(토니 김)씨 가족이 그의 근황을 듣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이는 미국인들이 북한을 방문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제대로 상기시킨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This is a good reminder to all Americans that you should not go to North Korea. It is not a safe place to go to. The safety and well being of the American citizens are one of our top top issue at the State Department.”

이어 북한은 방문하기에 안전한 곳이 아니라며, 미국 시민의 안전과 안녕이 국무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을 방문해 김상덕 씨 등을 만났지만 이후로는 미국 혹은 스웨덴 측과 어떤 면담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북한 현지에서 북한과 외교관계가 없는 미국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