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 주변에 인공기와 '시티 호스텔 베를린' 간판이 걸려있다.
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 주변에 인공기와 '시티 호스텔 베를린' 간판이 걸려있다.

독일 외교부는 북한이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관을 통해 핵 기술 등을 얻었다는 독일 정보기관의 증언과 관련해 즉답을 피한 채 현재 불법활동에 대해선 아는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활동이 발생한다면 엄중히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독일 외교부는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현재 진행 중인 어떤 불법 활동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외교부 대변인실은 6일, 최근 독일 헌법수호청(BfV)의 한스-게오르크 마센 청장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베를린 주재 대사관을 통해 핵무기 기술과 장비를 취득했다고 밝힌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해당 사건을 언급하지 않은 채 현재는 그런 행위가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대변인실은 어떤 불법 활동도 엄중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마센 청장은 3일 독일 공영방송 ARD와의 인터뷰에서 북한대사관에서 이뤄진 수많은 조달 활동을 인지했다며 이는 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것이었지만 부분적으로 핵 프로그램을 위한 것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독일 외교부는 북한 대사관의 건물 일부를 임대해 운영 중인 숙박업체 ‘시티호스텔 베를린’과 관련해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북한 대사관이 임대 계약을 종료했고 숙박 업체에 해당 건물 사용 중단을 요청했다는 점을 독일 외교부에 밝혀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북한 대사관과 시티호스텔 베를린 측이 계약 종료와 관련된 법적 절차를 밟고 있는 중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티호스텔 측은 6일 현재까지 계약 관련 상황을 묻는 VOA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이 업체는 지난해 10월 VOA에 당시 언론 보도 내용과 달리 “절대 문을 닫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대사관의 계약 중지 통보는 법적으로 타당하지 않기 때문에 계약은 계속 유효하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 임대료를 지불하지 않고 있다며, 국제적으로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임대료 지급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유엔안보리는 지난 2016년 채택한 대북 결의 2321호에서, 모든 회원국은 북한이 자국 내에서 보유하거나 임대한 부동산을 외교나 영사 활동 이외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독일 외교부는 북한과의 외교관계 단절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한반도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더 축소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