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우드 미국 군축담당 대사가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버트 우드 미국 군축담당 대사가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이 몇 달 안에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도 있다고 미국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북한의 유화공세에 누구도 속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제네바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는 북한이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로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시점이 불과 몇 달 밖에 남지 않았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우드 대사] “North Korea may now be only months away from the capability to strike the United States with nuclear-armed ballistic missiles.”

우드 대사는 6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에 대한 도발적인 추구를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과 역내 동맹국들을 대상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것이라는 명백한 위협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북한의 능력, 그리고 극도의 도발적인 수사와 행동들을 감안할 때 북한이 미국과 동맹.동반 국가들에게 긴급하고 예측할 수 없는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We call on the regime to end provocative acts and behavior, stop threatening region and beyond and come to compliance..”

북한은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하고, 역내외 국가들에 대한 위협을 멈추며,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지난 달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상황 관련 회의에서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하도록 하기 위해 대북 압박을 계속해야 한다는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주용철 참사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적극적인 시도와 진실한 노력으로 한반도 상황이 극적으로 변화해 남북간 화해와 긴장 완화로 나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추세에 불만을 가진 미국이 한반도 인근에 대규모 핵 자산을 전개함으로써 고의적으로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드 대사는 북한의 이 같은 주장과 달리 한반도 상황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The regime continues work on its ballistic missile and nuclear programs, and what I would call charm offensive frankly is fooling no one.”

북한 정권이 계속 탄도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추구하고 있으며, 이른바 북한의 유화 공세에 누구도 속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으로 대결을 모색하는 것은 바로 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평화를 원한다고 주장하려면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을 멈추고, 도발적인 행동과 위협을 중단하며, 국민들이 원하는 통치 방식을 선택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이날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도록 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박이 계속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