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뉴욕 중심부 맨해튼의 타임스퀘어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광고를 한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진출처= HRNK 웹사이트.
지난해 뉴욕 중심부 맨해튼의 타임스퀘어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광고를 한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진출처= HRNK 웹사이트.

미국의 대표적인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유엔의 공식 자문기구 지위를 얻는데 실패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 기구에 협의지위를 주는데 반대한 중국, 러시아 등을 비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중국 등의 반대로 유엔의 협의지위(consultative status)를 받지 못했습니다.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엔 비정부기구 위원회가 북한인권위원회와 이란인권조사센터(IHRDC)에 협의지위를 부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협의 지위는 유엔과 비정부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자문 등을 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됩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이란과 북한의 인권을 보호하는 유엔에 수치스러운 날이라며 이번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가장 필요한 사람에게 말할 기회를 줘야 하는 유엔 위원회가 끔찍한 인권 관련 기록을 가진 국가들에 의해 좌지우지됐다는 지적입니다. 

북한인권위원회 등 단체들에 협의 지위를 부여하는데 반대한 국가들은 중국, 부룬디, 쿠바, 이란, 니카라과, 파키스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베네수엘라 등입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은 인권의 수호자들과 함께 한다며 앞으로도 계속 자격이 있는 비정부단체들이 유엔의 체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투쟁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는 북한인권위원회가 연구와 시민 운동을 통해 북한의 인권을 개선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위를 부여 받지 못한 두 단체는 오랫동안 성공적으로 활동한 기록이 있으며 유엔 체계에 가치를 더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결정은 이르면 오는 4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에 의해 재고될 수 있으며, 뒤집힐 가능성도 있다고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는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