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 대사관. (자료사진)
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 대사관 (자료사진)

북한이 독일 베를린 주재 대사관을 통해 핵무기 기술과 장비를 취득해왔다고, 독일 국내 정보기관 수장이 밝혔습니다.

독일 헌법수호청(BfV)의 한스-게오르크 마센 청장은 3일 일부 내용이 공개된 독일 공영방송 ARD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대사관에서 이뤄진 수많은 조달 활동을 인지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관점에서 이는 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것이었지만, 부분적으로 핵 프로그램을 위한 것도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술의 정확한 성격이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지만, 마센 청장은 그 기술이 민간용과 군수용이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그런 것들을 보면 막지만, 각각의 시도를 다 발견해 차단한다고는 보장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마센 청장의 인터뷰는 5일 방송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