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의 외무부 건물.
러시아 모스크바의 외무부 건물.

한국과 러시아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1일 모스크바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러시아를 방문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모스크바 외무부 영빈관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과 4시간가량 회담했습니다.

한국 측에 따르면 양국은 이 자리에서 미국과 북한과의 대화를 포함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동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남북관계가 진전된다고 해서 반드시 미북 관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이를 위해선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 측은 또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도훈 본부장과 모르굴로프 차관은 두 나라의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