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CSIS 한국 석좌.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주한미국대사 내정자로 알려졌던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가 더 이상 지명자로 검토되고 있지 않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한반도 정책에 대해 미 행정부와 이견을 보인 것이 원인으로 제기됐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백악관은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를 주한미국대사 지명자로 더 이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당국자와 관계자를 인용해 30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차 석좌가 지난해 12월 트럼프 행정부의 한반도 정책과 관련해 이견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차 석좌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당국자들에게 이른바 ‘코피 전략’으로 알려진 제한적인 대북 공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고 트럼프 행정부가 미-한 자유무역협정(FTA) 폐기를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 의견을 표출했다는 설명입니다. 

신문은 또 관계자를 인용해 차 석좌의 신원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됐으며 대사직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판단이 내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검증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또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백악관이 다른 대사 후보를 물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아직 다른 주한미국대사 후보를 고르지 못했다면서도 적절한 후보를 가장 빠른 시일 안에 찾을 계획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빅터 차 한국 석좌 겸 조지타운대 교수를 주한미국 대사로 내정했으며 지난해 12월 한국 정부에 임명동의를 뜻하는 ‘아그레망’을 요청했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국의 요청 뒤 곧바로 승인 절차를 마무리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수의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이날 ‘VOA’에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전직 주한미군사령관 등 한때 물망에 올랐던 인물들이 다시 주한미국 대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