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2일 북한에 고위급 당국간 회담을 제안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다음달 8일 건군절을 계기로 실시할 것으로 보이는 열병식과 관련, "내부적 수요에 따른 행사이고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해 갑자기 하는 게 아니다"라고 27일 연합뉴스에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북한의 열병식이 “평창올림픽과는 무관하며 우연히 날짜가 겹친 것”이라면서,“평창올림픽은 평창올림픽대로 하는 것이며 이 시기에 열병식이 있다고 하더라도 별개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연결해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조 장관은 열병식 준비동향과 관련해 “북측과 따로 얘기할 계기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