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오른쪽)과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이 양자회담을 위해 하와이 호놀룰루의 미 태평양사령부에 도착했다.
짐 매티스(오른쪽) 미 국방장관이 26일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과 회담을 위해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미 태평양사령부로 들어가고 있다.

미국의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남북대화가 한반도 비핵화 목표에 방해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에 국제적 압박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남북한 간의 올림픽 대화가 북한의 비핵화라는 국제적으로 합의된 목표를 산만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26일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하와이 미 태평양사령부에서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과 회담하기에 앞서, 남북대화는 환영하지만 외교적 압박은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국제사회에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가 여전히 목표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김정은 정권이 전 세계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는 국제적 해결책이 필요한 국제적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 위협에 대한 미국의 대응은 군사적 옵션의 뒷받침을 받는 외교가 이끌 것이라며, 군사 옵션은 미국 외교관들이 유리한 입장에 서도록 돕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매티스 장관과 송 장관은 미한동맹의 굳건함과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한동맹은 철통 같고 무엇으로도 대체될 수 없다며, 연합군이 협력해서 한국 또는 미국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막아낼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한국이 해상에서 선박과 선박 간 화물 이전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난 선박 2척을 억류한 사실을 거론하며, 한국이 유엔 제재를 이행하는데 솔선수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26일 회담에서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은 남북대화가 궁극적으로 북한을 미국과의 대화로 이끌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27일 발표한 회담 결과에서, 매티스 장관과 송 장관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현행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강력하고, 효과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군사적 대비태세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두 장관은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고 방어하기 위한 한미 연합능력을 지속 강화해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