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25일 미국의 일방적인 대북 추가 제재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일관되고도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 미국의 대북 독자 제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화춘잉 대변인은 “어떤 기업과 개인이 중국 영토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거나 국내법을 어기는 활동에 한다면 중국은 법규에 따라 엄격히 처벌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24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혐의로 중국 기업 2곳을 포함해 기관 9곳, 북한 기업인 16명, 북한 선박 6척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또 화춘잉 대변인은 “남북한이 적극적인 접촉을 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한반도 문제 해결의 정치 대화로 전환해야 하며 동시에 남북의 접촉이 북미 대화로 바뀌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