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에서 남북한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할 북한 선수단이 25일 한국 파주시 출입경사무소에 도착해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한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할 북한 선수단이 25일 한국 파주시 출입경사무소에 도착해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준비하기 위한 북한 선발대 8명과 남북 단일팀에 참여할 북한 여성 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이 오늘(25일)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북한 체육성 윤용복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선발대는 2박 3일 동안 남측에 머물며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의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시설 등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또 올림픽 사상 첫 남북 단일팀을 이룰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한국 선수단과 합류해 훈련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북측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제외한 북측 선수단은 다음달 1일 한국으로 내려올 예정입니다. 

한편 금강산 남북 합동문화행사 시설과 마식령 스키장을 점검하기 위해 방북했던 남한 측 선발대는 오늘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환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