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우드 미국 군축담당 대사가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버트 우드 미국 군축담당 대사가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 고위 관리가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박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제네바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는 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The United States will not recognize North Korea as a nuclear weapon state.”
 
우드 대사는 23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북한이 어떤 핵 위협에도 맞설 수 있는 강력하고 신뢰할만한 핵 억지력을 갖췄다고 주장한 한대성 북한 제네바대표부 대사의 발언에 이같이 대응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핵 무력을 강화하기로 한 북한 정부의 결정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날 북한이 안전하지 않은 것은 핵 무력 때문이며, 실제로 핵 무력이 북한의 안보를 저해하고 있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북한 정권은 자신들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태평양 전 지역에 중대한 위협을 제기하는 것은 바로 북한 정권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계속 평화적이고 책임감 있는 핵 보유국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이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하기를 원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우드 대사] ““The international pressure on North Korea is profound, it is intense and it will continue.”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박은 강력하고 집중적이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북한에 대한 이 같은 국제적 연대를 저해하려는 어떤 노력도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안보 공약은 철통 같이 확고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2005년 9.19공동성명에서 약속한 대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조치들을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제네바주재 일본대표부의 다카미자와 노부시게 대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이 국제사회에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다카미자와 대사] “In order to walk towards the denuclearization of Korean peninsula, it is necessary……

한반도 비핵화로 나가기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긴밀히 협력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화해야 한다는 주문입니다.

제네바주재 한국대표부의 김인철 차석대사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전 세계에 대한 안보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김인철 대사]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stated through multipl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e most clear position, it will never accept DPRK’s nuclear program…”
 
국제사회는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복귀해야만 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는 겁니다.

김 차석대사는 최근 남북대화의 긍정적인 전기를 지속시키기 위한 노력도 비핵화라는 분명한 목표를 염두에 두고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군축회의는 1979년에 설립된 국제사회의 유일한 다자간 군축협상 포럼으로, 핵 군축과 핵분열물질 생산금지, 외기권 군비경쟁방지, 소극적 안전보장 등 4대 핵심의제를 중심으로 군축과 비확산 업무를 다루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