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은 다음달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를 고대하지만, 북한 당국자와의 접촉은 없을 것이라고 국무부가 거듭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한국이 북한을 평창올림픽에 초청하는 과정에서 대북제재를 위반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북한의 올림픽 출전은 새로운 게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Olympics is not new. Most recently, we note North Korea has sent athletes to the Olympics in 2012, 2014, and 2016.”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은 2012년, 2014년, 2016년에 열린 올림픽에도 선수단을 파견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북한의 국제 스포츠 경기 출전은 지금껏 대북제재와는 별개로 꾸준히 이뤄져 왔음을 상기시킨 것으로 풀이됩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이 올림픽 경기에 참가할 나라와 그렇지 않은 나라를 결정하는 게 아니라며, 현대 올림픽은 국가 간 평화적인 스포츠 대회를 위한 이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The United States does not determine which countries may or may not participate in Olympic Games. The modern Olympic Games were born out of an ideal for peaceful sporting competition amongst nations. In that spirit, the United States looks forward to participating in the Winter Olympics in South Korea next month.”

그러면서 미국은 그런 정신 아래 다음달 한국에서 열릴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북 당국자들이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만날 계획은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re are no plans to meet with North Korean officials.”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에 일치된 대응을 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