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18일 안보리에서 열린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회의'에서 북한의 위협에 대해 경고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18일 안보리에서 열린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회의'에서 북한의 위협에 대해 경고했다.

유엔 안보리가 비확산 회의를 열고 한 목소리로 북한을 규탄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북한이 핵 개발을 통해 국제 비확산체제에 도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국제 핵 비확산체제에 북한보다 더 큰 위협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There is no greater threat to the international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than that posed by North Korea. North Korea continues its reckless pursuit of nuclear weapons in defiance of repeated resolutions by this Council.”

헤일리 대사는 18일 유엔 안보리의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안보리의 반복된 결의를 무시하고 무모한 핵무기 추구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은 자국민이 굶주리는 상황에서 핵 무기를 추구하고 있으며, 북한 주민들을 협박하면서 주변국가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안보리의 협력국들과 함께 일하면서 이번 위기에 대한 평화롭고 외교적인 해법을 계속해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We will continue to work with our partners on the Security Council in pursuit of a peaceful, diplomatic solution to this crisis. But let me say it one more time: The United States remains fully committed to defending itself and its allies if necessary.

그러나 미국은 필요하다면 스스로와 동맹을 방어하는 데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의무를 충족하고,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The example that Kazakhstan set, and the efforts of so many others to curb the spread of nuclear weapons, will begin to unravel if this Council cannot rise to the challenge.”

안보리가 북한으로 인해 발생한 이번 도전에 잘 대처하지 못한다면 카자흐스탄이 만들어 놓은 선례를 비롯해 여러 나라들의 핵 확산 방지 노력이 흐트러지기 시작할 것이라는 겁니다. 

헤일리 대사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소련연방이 붕괴한 이후 자발적으로 핵 무기를 자국영토에서 폐기한 뒤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했습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선 북한과 이란, 시리아 등의 대량살상무기 문제가 논의됐습니다. 

특히 미국과 영국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비롯한 참석국들은 북한의 핵 개발을 규탄하며, 국제사회의 적절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안보리 1월 의장국 카자흐스탄의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를 언급하며 NPT 정신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를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NPT 탈퇴를 지금보다 더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며, 북한의 사례는 핵 무기 보유의 야망을 품고 있는 다른 나라들의 유사한 행동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안보리는 결의안 채택을 통해 NPT 탈퇴국들에게 제재 등을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18일 안보리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18일 안보리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폴란드 대통령은 직접 회의 대표로 참석해 북한의 핵개발을 규탄했습니다. 

[녹취: 두다 대통령] “Currently, however, the most worsen situation seems to be the one in the Korean peninsula where provocative actions taken by the North Korean regime, not only destabilize the whole region but undermine the whole non-proliferation effort.”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북한 정권의 도발적 행동이 취해진 한반도가 전 세계에서 가장 악화된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곳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의 이 같은 행동은 모든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 뿐 아니라 모든 비확산 노력을 약화시킨다고 비판했습니다. 

영국의 마크 필드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장관은 북한에 대응한 안보리의 연합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필드 부장관] “North Korea has repeatedly, continuously flouted our nonproliferation rules with deepening consequences for international security. We agreed that the DPRK’s development of the nuclear program is illegal and cannot be accepted.”

북한이 반복적으로 국제사회 비확산 규정을 어기면서 국제사회 안보를 악화시켰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안보리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불법이고, 용납될 수 없다는 데 동의했고, 가장 엄격한 제재를 부과했다는 설명입니다. 

마크 부장관은 제재 조치가 이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안보리는 계속해서 연합된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과 코트디부아르, 에티오피아 등은 최근 남북간 회담을 시작으로 북 핵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기대했습니다. 

우하이타이 유엔주재 중국 차석대사는 현재 한반도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관련국들이 일치된 노력을 통해 이번 긴장 완화 분위기를 대화와 협상의 조건으로 만들고, 핵 문제 역시 대화와 협상이라는 올바른 길로 돌려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