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북한 문제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들이 매우 안정적이면서 일관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트위터 글 등을 통해 행정부의 정책이나 전략과 배치되는 듯한 메시지를 던졌던 때와는 분명히 대비됩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윤국한 기자와 함께 합니다.

진행자)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이 안정적이고 일관성이 있다는 게 무슨 말인가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에 대해서는 그동안 종종 즉흥적이고 자극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돼 왔었습니다. 트위터에 올리는 글은 국무부의 대북 메시지와 톤이 달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조롱하는 글은 대북정책의 신뢰도를 떨어트리면서 한반도의 긴장 상태를 고조시킬 뿐이라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진행자) 그러니까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대북 발언들은 과거와 달리 행정부의 대북 전략과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해 들어 지난 2일,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핵 단추 위협에 대해 `내 핵 단추는 더 크고 강력하다’는 글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자극적인 메시지를 올리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14일에도 트위터에 올린 글이 있었지만, 앞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한 말은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라는 것이었다며, 언론 보도를 바로잡는 내용이었습니다.

진행자)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대북 발언에 일관성이 있다고 하셨는데, 어떤 점이 그런가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새해 들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줄곧 강조하는 대북 메시지는 대체로 세 가지입니다. `북한과 대화하겠다’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계속하겠다,’ 그리고, `남북한의 대화를 환영한다’는 겁니다.

진행자) 이런 내용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대북 메시지와도 일치하는 것 같은데요.

기자) 네, 틸러슨 장관도 이번 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북한 관련 회의에서 대북 압박을 강조하면서도 `지금은 대화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북 군사 옵션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답변을 회피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질문에 “지금 매우 어려운 포커 게임을 하고 있다”며, 자신의 카드를 내보이지 않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진행자) 그러니까, 대북 대화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대북 군사 옵션과 관련해서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는 거네요?

기자) 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적 수단을 통한 북 핵 문제 해결을 강조하는 틸러슨 국무장관과 짐 매티스 국방장관 등의 조언을 따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최근 북한 문제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더욱 분명히 하고 있는 가운데, 한때 제기됐던 사임설은 사라진 상태입니다.

진행자) 그러고 보면,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의 최근 북한과 관련한 발언이 여러 면에서 일치하는 것 같습니다.

기자) 맞습니다. 북한이 남한과의 대화에 나온 건 강력한 제재와 압박의 결과라거나, 대북 제제에 대한 중국의 협력을 평가하는 발언 등은 두 사람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긴밀하게 논의하면서, 공식 입장을 잘 조율하고 있음을 엿보게 합니다. 불과 몇 달 전, 대통령과 국무장관의 엇갈린 대북 메시지가 계속되면서, 국무장관 교체설이 나왔던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입니다.

진행자)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가 일관성이 있고 덜 자극적이라면 북한이 대화에 응할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을까요?

기자) 미-북 간 대화 가능성과 관련해 중요한 건 메시지의 내용인데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는 내용 면에서 이전과 달리 상당히 유화적입니다. 일부 전문가들의 분석 대로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염두에 두고 남북대화에 나선 것이라면, 지금 상황은 미-북 간 대화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