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미 스탠포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과의 대담에 참석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미 스탠포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과의 대담에 참석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대북 압박 캠페인이 북한을 아프게 하고 있다며 북한이 한국과 대화에 나선 것 역시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군사적 결과가 뒤따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은 중국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대북제재가 사실상 처음으로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I know people say we’ve tried sanctions in the past that never worked. We’ve never had a sanctions regime that is as comprehensive as this one. And we’ve never had Chinese support for sanctions like we are getting now.”

틸러슨 장관은 17일 미 스탠포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과의 대담 행사에서 대북 제재는 과거에도 시도됐고, 단 한 번도 작동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알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제재 체제가 이번처럼 포괄적이었던 적은 없었으며, 현재 중국으로부터 받고 있는 제재에 대한 지원도 전례가 없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는 약간 다른 문제”라고 전제한 뒤 중국만큼은 북한에 강경 쪽으로 기울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But the Chinese have leaned in hard on North Koreans. To the point part of this approach was to help the Chinese come to realizations that North Korea for the last 50~60 years may have been asset to you, they are now liability to you.”

그러면서 미국의 이러한 접근법의 요점은 북한이 지난 50~60년 동안은 자산이었을 지 모르지만 지금은 골칫거리라는 사실을 중국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 중국과 이번처럼 연합한 적은 없었다며, 중국이 이번 문제로 인한 잠재적인 결과가 무엇인지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But equally with China, I don’t think we have ever been as unified against this threat, because China knows the potential consequences of this.”

그러면서 미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에게 당신과 내가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짐 매티스 국방장관 등이 싸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미국은 물론 중국도 원치 않는 일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는 겁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 등의 협조를 얻어 시행 중인 제재와 압박이 바로 외교적 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So I think the diplomatic efforts are about unify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round the sanctions campaign, which has been extraordinary effective…”

자신이 생각하는 외교적 노력은 놀라울 정도로 효과적인 ‘제재 캠페인’을 중심으로 국제사회를 통일시키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틸러슨 장관은 최근 북한과 대화에 나선 한국 정부도 이 같은 미국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동조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Moon said the reason [South] Koreans came to us was because they are feeling the bite of these sanctions.”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제재로 인한 아픔을 느꼈기 때문에 대화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매력 공세’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자신들이 보통 사람들일 뿐이라는 점을 알리고, 동정심을 유발하며, 한국과 동맹의 사이를 틀어지게 만들려는 일종의 각본을 따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은 전날 열린 회의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방안을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문제 해결까지 긴 과정과 많은 인내심이 필요하지만 미국은 의욕이 높은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 모두와 마찬가지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으며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