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백악관은 북한이 다음달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유를 경험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를 통해 국제적 고립에서 벗어나는 가치를 북한이 알게 될 기회로 간주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평창올림픽이 북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를 기대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This isn’t the first time that the two countries have marched together, and we hope this experience gives North Korea and its athletes a small taste of freedom, and that rubs off and something that spreads in impacts in these negotiations and these conversations.”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올림픽 참가 경험이 북한과 북한 선수단에게 조금이나마 자유를 맛보게 하고 협상과 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상황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한국과 북한이 한반도기를 들고 개회식에 공동 입장하는 것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해당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미국은 이번 올림픽을 북한 정권이 비핵화를 통해 국제적 고립을 끝내는 것의 가치를 알게 될 기회로 본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We see this as an opportunity for the regime to see the value of ending its international isolation by denuclearization, we still are very much focused and hope that happens.”

샌더스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 매우 집중하고 있고 실제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