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국무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한국과 대화에 나선 건 최대 압박 캠페인 때문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압박 캠페인의 목표가 비핵화라는 점도 확인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최대 압박 캠페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So one of the things that the Secretary is doing is having a lot of conversations with those countries about how we can better enhance maximum pressure campaign to get North Korea to denuclearize. And important thing for us and I think it is important sign that so many countries were present to show up to see what they can do to better help.”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리는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틸러슨 장관은 참석 국가들과 북한 비핵화를 위한 최대 압박 캠페인을 향상시키는 데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많은 국가들이 어떻게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논의하기 위해 이번 회의에 참석한 게 중요한 신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비핵화 문제가 논의되고 있지 않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대화가 이제 막 시작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I think it is pretty fresh that the Republic of Korea and also the DPRK are having the conversation. We just saw the second one take place yesterday, pertaining to the Olympics. I think that is the good sign.”

올림픽과 관련된 남북한 간 두 번째 대화가 전날 진행된 것을 봤다며 이는 좋은 신호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도 말했듯이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이 없었다면 북한이 한국과 대화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이 대화는 올림픽에 국한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가 캐나다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를 비판적으로 본다는 지적에, 이들 국가의 목표 역시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I think that Russia and China can call it whatever they want to call it. It is clear in the bottom line with that is the both of the nations sign on three unanimous UNSC resolutions. Both China and Russia share our objectives and that i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러시아와 중국이 이번 회의를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부를 수 있지만 핵심은 두 나라 모두 만장일치로 통과된 세 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에 합의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과 같은 목적을 갖고 있다며, 이는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나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김정은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여기에 모두 같은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