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에서 B-52 장거리 폭격기가 한국 공군 F-15K(왼쪽)의 호위를 받으며 비행하고 있다.
지난해 1월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에서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오른쪽)가 한국 공군 F-15K의 호위를 받으며 비행하고 있다.

미국이 장거리 전략 폭격기 B-52 6대를 태평양 지역 군사 거점인 괌에 전진 배치했습니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미 본토에 있던 전략 폭격기 B-52H 6대와 300명의 병력이 괌에 배치됐다고 밝혔습니다.

태평양공군사령부는 “B-52 전폭기가 태평양으로 돌아온 것은 지역 동맹국과 파트너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전투력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전진배치는 인도, 태평양 지역 동맹국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안보 공약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B-52H는 최대 27t의 폭탄을 싣고 6천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앞서 미군은 최첨단 B-2 전폭기 3대를 괌에 배치했습니다.

미국은 2016년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 직후 괌에 있던 B-52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하며 북한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