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북측 현송월 관현악단장(왼쪽 부터), 대표단 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북측 현송월 관현악단장(왼쪽 부터), 대표단 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한국에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북측 예술단은 또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갖기로 했습니다. 

남북한은 오늘(15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이런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습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한국 측은 북한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남북한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고위급 실무회담을 17일 판문점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고위급 실무회담을 17일 오전 10시 평화의 집에서 열자는 북측의 수정 제의를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실무회담에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전했습니다. 

한국 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합니다.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방문단 규모와 방남 경로, 경비 부담 원칙 등이 조율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