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교정행정 개혁 회의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교정행정 개혁 회의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긍정적 관계를 맺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미-한 연합군사훈련 연기가 북한에 좋은 메시지를 전달한다고도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아마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사람들과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놀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얘기를 나눠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엔 즉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 얘기를 나눴다거나 안 나눴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자신의 과거 트위터 발언들이 폭넓은 전략의 일부라는 점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트위터 발언을) 많이 보게 될 것이라며 그러다 어느 순간 어떤 사람과 가장 친한 친구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예를 20개라도 들 수 있다며 자신은 매우 유연한 사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과 한국이 연합군사훈련을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하기로 한 결정과 관련해, 이는 북한에 좋은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말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독려했으며 북한이 미-한 양국의 사이를 갈라놓으려 시도할 수 있다는 점도 인지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그들(북한)이었어도 (이런) 시도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차이점은 자신은 대통령이지만 다른 사람은 아니라며 사이를 갈라놓는 문제는 어떤 사람보다 자신이 더 잘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