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에 응한 북한의 진정성을 두고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과거 행적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최근 유화 신호를 성급히 신뢰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remain clear-eyed about the DPRK’s track record when it comes to negotiations. Time will tell if this is a genuine gesture.”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갑작스러운 대화 제스처가 미-한 동맹을 이간질하려는 술책이라는 지적과 관련해, “협상에 관한 한 그 동안 북한의 행적을 냉정히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이 진정성 있는 제스처인지 여부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말대로 남북관계의 개선은 북한 핵 프로그램 문제의 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As President Moon stated, “the improvement of relatio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cannot advance separately from resolv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이어 “외교적 옵션은 여전히 실행 가능하고 열려 있으며,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평화적인 길을 찾는데 헌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핵무기는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9일 발언에 대해, “미국은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할 의심할 여지없는 능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고, 여기에는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해 대북 압박을 유지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