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국 정부는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일본에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5개항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피해자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 등을 위해 정부가 할 일을 해 나갈 것이며, 일본 정부도 관련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상이 한국 측이 추가 조치를 요구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NHK 방송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라며 “정권이 변했다고 해서 (합의를)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기존 합의를 문제시한 한국 정부의 새 방침에 반발해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