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9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회담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압박에 따른 직접적인 결과라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 정권이 핵·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최대의 압박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8일 미 보수성향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데이나 쇼’ 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최대의 대북 압박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9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압박을 결집해 온 데 대한 직접적 결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례 없는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을 결집해 왔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을 “단지 올림픽 주제에 관한” 회담이라고 말해 이번 회담에 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이어 역내(동북아) 우리가 이루는 모든 진전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 동맹들, 심지어 중국의 시진핑 주석에게까지 제공하고 결집시킨 강력하고 단호한 지도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런 진전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공한 분명하고 강력하며 확실한 지도력” 때문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지난해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실내에 머물지 않고 밖으로 나와 북한 군인을 눈으로 보길 원했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단호한 결단과 미국이 동맹인 한국과 계속 함께하겠다는 것, 그리고 핵 없는 한반도 입장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투영하길 원했다는 겁니다. 

아울러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이런 최대의 압박 기조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마침내 최종적으로 문명 세계의 인류 보편적 의견을 수용할 때까지 이를 계속하겠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문명 세계의 보편적 의견은 “북한이 그들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반드시 포기하고 세계에 대한 위협을 멈추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방문해 전임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고 발표한 것을 상기시키며, 과거의 실책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기존의 입장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