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가운데)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접견하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가운데)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접견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연합훈련 연기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또 남북관계 개선과 북 핵 문제 해결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오늘 (4일) 미-한 군사훈련과 관련해 미-한 군 당국 간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규덕 대변인] “현재 한-미 군 당국 간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미-한 연합훈련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이후 실시할 가능성이 있는지” 묻는 ‘VOA’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 대변인은 또 ‘남북대화 재개가 한-미 동맹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묻는 질문’에 “한-미 양국은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한반도 관련 상황에 적극 대응하면서 북 핵 문제 공조와 조율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공동 접견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접견에서 내퍼 대사대리와 브룩스 사령관의 협조 하에 지난해 한-미 정상의 성공적인 상호 방문과 각급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한-미 동맹을 굳건하게 발전시켜온 점을 평가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남북관계 개선과 북 핵 문제 해결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새해에도 한-미가 협의와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의 제전이 되도록 미국 측이 선수단과 고위 대표단 파견뿐만 아니라 주한 미국대사관과 주한미군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성원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내퍼 대사대리는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한 한국 측의 노력에 사의를 표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새해에도 한-미 동맹이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해 여러 도전 과제를 함께 헤쳐나가면서 더욱 강력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접견 모두발언에서 남북대화가 북 핵 문제와 분리돼 진행될 수 없다는 게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강경화 장관] “My president made clear in responding to the North Korea’s message that… ”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남북 접촉이 필요하고, 앞으로 남북대화로도 이어지겠지만, 이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한-미 두 나라 정부의 공동 노력과 분리돼 진행될 수는 없음을 명확히 했다는 설명입니다.

내퍼 대사대리는 미-한 동맹을 위한 한국 당국의 공조에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내퍼 대사대리] “Thank you for everything that you and your team did for the alliance last year you mention collaboration, we very much share your feelings….”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대화에 대한 염원과 함께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도 함께 추진해나가겠다고 약속해준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