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에 관해 언급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에 관해 언급했다.

백악관은 북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은 전임 정권의 침묵과 안일한 태도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할 것이며 북한 관련 트위터 발언 등도 이에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트위터 활동이 북한과의 불안정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I think what didn’t help was the complacency and silence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 This is the president who leads through strength, he is going to do that, and he is going to focus on everything that he can do in order to keep Americans safe.”

샌더스 대변인은 3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은 전임 정권의 현실에 안주하려던 행동과 침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힘을 바탕으로 (국가를) 이끄는 성격이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미국인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핵 단추’ 트위터 발언이 북한에 대한 조롱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I don’t think that is taunting to stand up for the people of this country. I think what is dangerous is to ignore continued threat. If the previous administration had done anything and dealt with North Korea, dealt with Iran, instead of sitting by doing nothing, we wouldn’t have to clean up their mess now.” 

미국인들을 위해 앞장선 것은 조롱이 아니라는 겁니다. 

아울러 위험한 것은 지속되는 위협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임 정권이 북한이나 이란 문제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무언가를 했다면 지금 이 엉망인 상황을 뒤처리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미국의 대북 정책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Our policy with North Korea has not changed. We are fully committed to continuing to … maximum pressure and working with all of our partners in the regions, including South Korea, who we have the better relationship now than ever before.”

미국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며 과거 어느 때보다 관계가 좋은 한국을 비롯한 역내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란 설명입니다. 

이어 이런 정책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며 북한이 더 나은 선택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핵 단추’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발언이 핵 문제를 너무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다는 지적에 미국인들이 걱정해야 하는 것은 북한 지도자의 정신 상태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I think the people of this country should be concerned about the mental fitness of the leader of the North Korea. He has made repeated threats, he has tested missiles time and time again for years, and this is the president who is not going to coward down and weak, and he is going to make sure he does what he has promised to and that is to stand up and protect American people.“

북한의 지도자는 반복적으로 위협을 가했고 미사일을 지난 몇 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시험 발사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겁을 먹거나 약해지지 않을 것이며 미국인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